교과서 주문 견본도서 신청 강의교안

HOME > 도서보기 > 새로 나온 책

관계를 읽는 시간

크게보기

신규

나의 관계를 재구성하는 바운더리 심리학

관계를 읽는 시간

저자 문요한 | | 2018.10.25

ISBN 979-11-6050-580-1 | 페이지 320쪽 | 정가 16,000원

난이도 범용 입문 초중급 중고급

  • 내용/구성
  • 디자인
  • 추천지수

Tag 리스트

Tag 리스트

관계, 인간관계, 바운더리, 심리학, 거리, 어른의관계, 건강한거리, 애착, 갈등, 순응형, 돌봄형, 지배형, 방어형, 상처, 자기표현, 자기결정권, 거절하기, 자기세계, 공감, 갈등회복, 관계의역사, 거절연습

구매정보

  • 예스24 Yes 24
  • 인터파크도서 인터파크 도서
  • 알라딘 알라딘
  • 인터넷교보 인터넷 교보문고
  • 책정보
  • 부록/학습자료
  • 차례
  • 저자소개
  • 보도자료


BN002129

도서정보

  • 도서 분류 인문교양
  • 시리즈 분류
  • 독자층 30-40대 여성, 40-50 남성
    가까운 사이에서, 직장에서, 사회에서 관계 문제로 겪는 어려움을 심리학의 도움으로 해결해보고자 하는 사람
  • 책소개
"내 맘 같지 않아도 괜찮아”
모든 관계에는 저마다 건강한 거리가 있다.
어른인 당신의 관계가 계속 힘들다면 관계의 틀’부터 살펴보라

사람들은 늘 인간관계 때문에 힘들어하면서 “내 맘 같지 않다”고 한탄한다. ‘성장하는 삶’이라는 화두로 꾸준히 활동해온 정신과 의사 문요한은 “상대와 거리가 가까워지면 전혀 의도하지 않았어도 상처를 주고받을 수 있는 것이 인간관계의 본질”임을 직시하라고 권한다. 내 마음 같지 않은 게 어쩌면 당연하다는 얘기지만, 이는 ‘힘들 테니 그대로 있어도 된다’는 공허한 위로와는 다르다. 그보다는, 필연적인 차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관계마다 ‘건강한 거리’를 되찾아 나답게 살아가라는 ‘변화’의 심리학이다. 《관계를 읽는 시간》에서는 그 변화의 출발점으로 ‘관계의 틀’에 주목한다. 누구나 무의식적으로 되풀이하고 있는 관계방식, 이것을 이해하고 바꾸지 않는 한 관계에서 겪는 괴로움도 반복된다. 그러면 관계틀은 어떻게 알아보고 바꿀 수 있을까? 그 여정은 ‘바운더리’라는 개념에서 출발한다.

 

관계의 자기결정권을 되찾는 출발선, 바운더리

 

상담실을 찾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다양한 상처와 고통으로 얼룩져 있다. ‘착하게’ 살아서 늘 상처받는다며 하소연하지만 실은 희미한 자아를 지닌 채 채워지지 않는 기대를 내려놓지 못하는 사람, 자신은 관계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분개하지만 알고 보면 바랄 수 없는 것을 끊임없이 바라며 상대를 압박하는 사람, 두려움과 과잉책임감, 죄책감 등으로 만들어진 감정의 사슬에 묶인 채 서로 조종하고 조종받는 관계를 벗어나지 못하는 사람들…… 이들의 문제는 다양해 보이지만 결국 모두 하나의 출발점에서 시작한다. 바로, ‘바운더리’가 건강하게 세워지지 못했고, 그로 인해 ‘자아’와 ‘관계’가 균형을 잃었다는 것이다.

 

바운더리는 사람이 태어나 어린 시절 양육자와의 상호작용 속에서 ‘개별화’ 과정을 통해 형성된다. 건강한 바운더리 형성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중 하나가 ‘애착’이다. 최근 심리서나 육아서에는 ‘애착’ 개념이 상당히 비중 있게 등장하다 보니 ‘안정적 애착이란 애착손상을 피하는 것’이라는 오해를 사곤 한다. 하지만 애착은 손상을 주지 않는 것보다 ‘복구’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 ‘안정 애착’의 신화에서 벗어나는 것부터가 관계의 틀을 재구성해 건강한 관계를 만들어가는 첫걸음이다.

 

 

도대체 그 사람은 왜 그런 식으로 관계를 맺을까?

일그러진 관계의 틀: 순응형, 돌봄형, 지배형, 방어형

 

바운더리란 인간관계에서 ‘나’와 ‘나 아닌 것’을 구분해주는 자아의 경계이자 관계 교류가 일어나는 통로다. 자아의 진짜 모습은 혼자 있을 때가 아니라 관계 안에서 바운더리라는 형태로 그 실체를 드러낸다. 그렇다 보니 왜곡된 바운더리는 필연적으로 역기능적 관계를 낳는다.

 

바운더리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는 크게 두 갈래다. 주로 애착손상으로 인해 1)자아발달에 문제가 생기거나, 2)인간관계의 교류에 왜곡이 일어난다. 자아발달의 왜곡(미분화, 과분화)과 관계교류의 왜곡(억제형, 탈억제형)이라는 두 변인을 따라 순응형 ? 돌봄형 ? 지배형 ? 방어형이라는 4가지 역기능적 관계틀이 등장한다. 이 책의 2부에서는 각 유형에 해당하는 사람들의 심리적, 정서적 특징과 더불어 그들이 왜 그렇게 되었는지, 또 살아가면서 주로 어떤 문제들을 맞닥뜨리는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준다.

 

관계 때문에 힘들어해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자기 모습 속에서 이런 역기능적 유형 중 하나 이상을 발견할 것이다. 자신의 관계틀/관계유형을 알아보는 것은 무척 중요한 일이다. (다만 이 관계틀은 고정된 것이 아니라 누구와 관계하느냐에 따라, 시간이 흐름에 따라서도 달라질 수 있으며, 한 관계에서 주된 유형과 함께 부수적인 유형이 나타날 수도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일그러진 관계틀을 깨고 건강한 관계와 자기세계를 되찾으려면 다시 ‘바운더리’부터 다시 세워야 한다.

 

바운더리, 건강하게 다시 세울 수 있을까?

‘나답게’ 살아가기 위한 바운더리의 재구성

 

건강한 바운더리라는 것은 결코 추상적인 표현이 아니다. 이 책의 3부에서는 바운더리가 건강함을 구체적으로 나타내주는 ‘관계의 자원’ 영역을 이루는 다섯 가지 역량으로 관계조절력, 상호존중감, 마음을 헤아리는 마음, 갈등회복력, 솔직한 자기표현을 제시한다. 《관계를 읽는 시간》에서는 이 역량들을 키워 바운더리를 건강하게 다시 세우기 위해 우리가 직접 실천해볼 수 있는 ‘관계 연습’을 다음과 같이 제안한다.

 

 

★ 바운더리를 다시 세우는 관계 연습 ★

 

하나. 먼저 내 관계의 역사를 이해하기

둘. 손상 회피보다 복구가 중요하다. 애착손상 치유 연습

셋, 자기표현 훈련 P.A.C.E.로 바운더리 세워보기

넷, 작은 것부터 결정권을 찾아오는 ‘아니오’ 연습

다섯, 내가 있어야 관계도 있다. ‘자기세계’ 만들기

 

 

이 책의 부제는 ‘나의 관계를 재구성하는 바운더리의 심리학’이다. 관계에서 번번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나의 관계틀을 재구성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말해 관계에서 ‘자기결정권’을 회복하는 것이다. 그래서 어느 관계에서든 “자신을 돌보면서 상대와 친해지고, 당신이 당신의 모습으로 살아가려는 것처럼 상대를 상대의 모습대로 살아가도록 존중하고, 갈등을 피하기보다 갈등을 풀어갈 줄 알고, 상대를 염두에 두되 원치 않는 것은 거절하고 원하는 것은 구체적으로 표현”하게 되는 것이다.

 

바운더리를 제대로 세운다는 것은 이기적인 것도, 폐쇄적인 것도 아니다. 솔깃하게 들리는 요즘 트렌드처럼 상처받지 않기 위해 늘 거리를 두겠다는 결심과도 다르다. 바운더리가 건강하면 관계는 내 편이 된다. 관계에 따르는 경험을 온전히 받아들일 수 있고 자기표현이 가능한 관계를 회복할 때 우리는 진짜 건강하고 행복한 관계를 누릴 수 있다. 

펼쳐보기 +








차례

프롤로그 / 아이의 관계에서 어른의 관계로


1부. 문제는 바운더리다
당신의 관계는 안녕한가요?

1장. 착해서 힘든 게 아니야
착해서 늘 손해라고요? 미숙한 착함과 성숙한 착함•그 여자가 지나치게 친절한 이유•착한 게 아니라 '약한' 거

2장. 왜 상처는 가까운 사람이 더 줄까 ?
받았다는 사람은 많은데 준 사람은 없는 '상처'•바운더리가 모호해질 때: 관계의 소유욕•바랄 수 없는 것을 바랄 때: 결핍이 몰고 온 파국
프롤로그 / 아이의 관계에서 어른의 관계로


1부. 문제는 바운더리다
당신의 관계는 안녕한가요?

1장. 착해서 힘든 게 아니야
착해서 늘 손해라고요? 미숙한 착함과 성숙한 착함•그 여자가 지나치게 친절한 이유•착한 게 아니라 '약한' 거

2장. 왜 상처는 가까운 사람이 더 줄까 ?
받았다는 사람은 많은데 준 사람은 없는 '상처'•바운더리가 모호해질 때: 관계의 소유욕•바랄 수 없는 것을 바랄 때: 결핍이 몰고 온 파국

3장. 조종하는 자와 조종당하는 자
연결감이 족쇄가 될 때: 감정사슬•감정사슬의 흔한 모습•감정을 조종하는 사람과 감정을 조종당하는 사람•어떤 사람들이 조종당하나요?

4장. 그런데 바운더리가 뭔가요?
내 자아의 울타리•바운더리는 무슨 일을 하나요?•바운더리에 탈이 나면: 희미하거나, 경직되거나•균형 잃은 바운더리의 비극: 에코와 나르키소스

5장. 바운더리는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자아 탄생의 심리학•애착손상은 자아발달을 왜곡한다•그럼 모든 게 부모 때문이야?•애착은 ‘복구’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더 고려할 것: 문화와 바운더리


2부. 일그러진 바운더리: 순응형・돌봄형・방어형・지배형
왜 그 사람은 그런 식으로 관계를 맺을까?

6장. 바운더리에 문제가 생기면
인간의 발달•아이들의 트라우마: 트라우마성 발달장애•심리적 미숙아와 심리적 과숙아•바운더리 크로서와 바운더리 가더•바운더리 이상에 따른 역기능적 관계틀

7장. 누군가와 불편해지는 건 너무 싫어: 순응형
왜 그렇게까지 상대에게 맞춰야 하나•미처 해소되지 못한 분리불안•순응형이 대인관계에서 만나는 문제

8장. 네가 기뻐야 나도 기뻐: 돌봄형
누군가를 돌봐야만 살 것 같은 사람들•과잉책임감 덩어리•돌봄형이 대인관계에서 만나는 문제

9장. 나한테 신경 좀 쓰지 마: 방어형
너는 너 나는 나•뿌리 깊은 불신•방어형이 대인관계에서 만나는 문제

10장. 자기밖에 모르는 사람들: 지배형
지배와 착취로 얼룩진 인간관계•분노 뒤에 숨어 있는 '수치심'•지배형이 대인관계에서 만나는 문제


3부. 행복한 관계의 조건
바운더리가 건강해지려면 필요한 다섯 가지

11장. 관계조절력: 관계의 깊이를 조절하는 능력
건강함이란 삶의 양면을 아우르는 것•제대로 의심하고 능동적으로 생각하는 능력•도식의 분화와 기본적 신뢰

12장. 상호존중감: 따로 또 같이
인간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어울리되 같아지기를 요구하지 않는 능력•기계적 대칭성을 넘어서

13장. 마음을 헤아리는 마음: 내 마음과 당신의 마음
안정애착을 맺는 양육자의 비결•왜 힘들다는 말을 못했냐고요?•사람마다 '공감의 원'이 있다•바운더리에 따른 공감능력의 문제•내적 경험을 공유하는 것

14장. 갈등회복력: 회피보다 복구가 중요해
갈등에 대처하는 방식•갈등을 만들지 않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갈등회복력’이다

15장. 솔직한 자기표현: 과장된 두려움 버리기
좀 더 솔직해진다고 해서 뭐가 두려운가?•마음과 표현이 한없이 어긋날 때•부드러운 솔직함과 거친 솔직함


4부. 바운더리의 재구성
바운더리를 다시 세워 '나답게' 사는 법

16장. 관계의 역사 이해하기
첫 관계가 우리의 관계를 지배한다•내게 반복되는 '관계의 역사'를 이해한다는 것•무엇을 이해할 것인가?

17장. 애착손상 치유 연습
관계가 달라질 수 있을까?•과거와 현재의 관계 구분하기•상처로부터 벗어나기를 원하는가?•나를 위로하는 능력

18장. 바운더리를 세우는 자기표현 훈련 P.A.C.E.
1단계. 일단 멈춤Pause_멈추고 자동반응을 보류하는 연습•2단계. 알아차림Awareness_내 감정과 욕구 그리고 책임 알아차리기•3단계. 조절Control_상황과 상대에 따라 자신의 반응 조절하기•4단계. 자기표현Self-Expression_솔직하게 그러나 정중하게

19장. '아니오' 연습
결정권은 당신에게 있다•부탁 훈련: 나는 부탁할 수 있고 당신은 거절할 수 있다•거절의 표현: 내가 거절한 것은 당신이 아니라 당신의 요청일 뿐•바운더리 유형별 거절 훈련•관계를 끊어야겠다면: 불쾌감을 차분히 표현하는 법

20장. '자기 세계' 만들기
지금껏 내 삶에는 내가 있었는가?•건강한 자기세계를 이루기 위해 필요한 것•스스로 기쁨을 만들어내는 힘, 나의 ‘오티움’은 무엇인가?


에필로그 / 바운더리는 바운더리를 넘어선다

차례 더보기 +

저자정보

  • 저자

    문요한 페이스북email

  • 저자소개

    정신과 의사이자 작가. 사람은 사람으로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일생을 통해 사람으로 되어간다고 본다. 그렇기에 사람의 변화와 발전 가능성에 주목한다.

     

    2004년부터 이 시대 심리학의 과제는 ‘고통의 치유’를 넘어 ‘마음의 수양’과 ‘삶의 성장’에 있다고 보고, 정신과 임상의의 관점에서 벗어나 성장심리학자로서 글을 쓰고 상담을 하고 프로그램을 운영해오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은 두 가지 프로젝트에 몰두하고 있다. 자아와 관계의 균형을 찾아가는 ‘바운더리 심리학’과, 몸을 통해 마음의 변화를 이끄는 ‘신체 심리학’을 연구하고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지은 책으로 《굿바이, 게으름》을 비롯해 《천 개의 문제, 하나의 해답》 《스스로 살아가는 힘》 《여행하는 인간》 등이 있다.

     




닫기